Share on your favorite site


Coldfact and Other
Follow
Subscribe
Reblog
Scroll TOP
Begin typing to search and press enter.

나는. 두꺼운 겨울 옷을 선물 받았다. 운이 좋게도;;

*

*

via Kimmika.

  1. VJ HerO 2014.08.13 20:52 신고  v  x  +

    한동안 뜸하신듯 했는데 다시 블로그로 돌아오셨군요^^ 잘 지내셨죠?

*

*

마을버스를 타고 중학교 다닐 때 살던 연립주택 앞에서 내렸다. 내가 살던 촌스럽던 건물은 철거되었고 재개발 공사가 한창이었다. 그럴싸한 아파트가 들어설 저곳이 옛날엔 무궁화밭이었다고 한다. 그렇게 영원한 것은 없고 세상은 변한다. 어느새 나도 오래된 사람이 된 건 아닐까. 그래서 조금은 싫다.

*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읽고 있다. 도대체 무슨 말인지 알 수 없는 얘기들로 머리가 더 복잡해졌다. 하늘에 걸려 있는 저 웃음을 이해한다는 듯이. 그래서 시끌시끌 웃어대는 모든 미취학 아동들에게 온갖 정성을 담아 존경을 표한다.

*

*

문득 생각해보면 내가 이화동에 머물렀던 자리는 언제나 겨울이었다. 그곳에서 사람들을 만나고 이야기하고 좋은 것들을 보았고 때로는 술에 취해 비틀거렸던. 따뜻한 여름날에도 나는 거기에 있었을 테지만 그 기억 어딘가엔 나도 모르게 차가운 여운이 서려 있었다. 곧 봄이 오면 나는 다시 이화동을 걷고 싶다.

  1. VJ HerO 2014.04.09 21:11 신고  v  x  +

    간만에 들려서 안부 여쭙니다. 잘 지내시죠? 요즘은 포럼에서도 통 뵐수가 없길레 궁금해서 들렸습니다.^^

*

*

이명호.

*

*

개인화된 콘텐츠와 그것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주는 플랫폼. 서로 다른 성질의 것들을 하나로 묶어버린 미디어는 이제 더는 특별할 것도 없는 일상이 되었다. 가끔 플립보드를 이용하는데 사용자환경이나 간결한 구조는 참 마음에 들지만 컴퓨터에서는 느려도 너무 느리다.

*

*

오늘 포장마차에서 만난 여자사람은 너무 섹시해서 어쩐지 포장마차와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다. 그러니까 냉정과 열정 사이의 아오이같은 그런 눈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데 소주를 두 병이나 마시더라. 그래서 더 섹시했다;;

*

*

우연인 듯 보이지만 분명한 콘셉이 있었기에 유행에 흩트리지 않은 것이다. 고전적인 규칙을 따르면서 또 아무렇지 않게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 내는 것. 웹에서 작업하다 보면 드러난 결과만큼 숨어있는 과정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미디어시티서울.

*

*

당황하지 않고. 목적이 문제가 아니다 목적의 성공이 목적이다. 목적의 목적. 끝

*

*

광화문에서 영화를 볼 때면 언제나 기분이 좋았다. 영화가 끝나고 남몰래 눌러앉은 여느 여운처럼 그때 그 공간의 잔상들이 고이고이 남아 있었다.

  1. VJ HerO 2014.02.13 10:17 신고  v  x  +

    제가 어린시절 살던곳은 이태원이였는데 태평극장이라는 낡은 극장이 있었습니다. 계단을 100개쯤 걸어서 올라가면 있는 허름한 동시상영 극장이였는데 하루종일 앉아 있어도 나가라는 사람이 없었죠. 초등학생 신분으로 하루종일 극장에서 영화보던 시절이 새록새록 떠오르는군요. 요즘은 상상도 할수 없는 광경이지만 그시절은 그시절 나름 대로의 정감이 있었답니다. 로보트 태권브이와 별들의 고향을 동시상영하는 극장은 지금은 상상도 할수 없겠죠.

  2. Psyche* 2014.02.26 01:19 신고  v  x  +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_ 작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만났던 기억이.

*

*

공장 잠바처럼 생겼지만 우리나라 매장에선 구할 수가 없다. 그래서 더 예뻐 보인다.;;;

*

*

그것이 무엇이든. 콘텐츠 혹은 콘텐츠를 담기 위한 어떤 구성에서 여백의 미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는 글을 읽었다. 그래 참 고마운 말이다.

  1. A Writer 2014.02.08 17:16 신고  v  x  +

    뭔가 와닿는 말이네요~~
    잘보구 갑니다.^^

*

*

윤미네 집.

  1. 하늘다래 2014.01.31 16:21 신고  v  x  +

    와..느낌이...뭔가 툭 건드리네요^^;

  2. hooAu 2014.01.31 16:47 신고  v  x  +

    꼬마표정이ㅎㅎ
    오래된 사진인가요? 흑백이라 그렇게 느껴지는 걸까요.

  3. 어느오후 2014.03.06 23:45 신고  v  x  +

    오래전에 보긴 했었는데..다시 보니 참 새롭네요..덕분에 웹사이트에 전시되고 있는 것도 알았구요.감사드립니다.^^

*

*

사람들은 그러더라. 생각이 많으면 그 인생 고달프다고. 그렇지만 나는 우선 잠부터 자야겠다. 뜬 눈으로 이틀을 보냈더니 답답한 새벽이 고달프다.

  1. Psyche* 2014.02.04 01:47 신고  v  x  +

    그러네요. 고달픈, 인생 이네요 _
    좋아하는 노래, 이 곳에서 들으니 또다른 느낌이예요.

  2. VJ HerO 2014.02.13 10:04 신고  v  x  +

    가사가 너무 이쁘네요. 마음에 확 와닫는데요.

*

*

옆집 사람의 블로그에 놀러 갔더니 기분이 졸라 거지 같을 때에만 블로그에 들어와서 블로그에 미안하다고 적혀 있었다. 고해성사가 가득한 애꿎은 블로그 이름은 창고였다. 나는 백 년 만에 텀블러에서 좀 놀아보려고 했는데 비밀번호를 까먹었다. 그래서 나는 블로그에 미안하다는 말도 못 하겠다. 그나저나 텀블러 정말 많이 컸다. 무럭무럭.;; 아디다스 오리지널.

  1. 2014.01.29 22:11  v  x  +

    비밀댓글입니다

    • 제이징크스 2014.01.31 12:19 신고  v  x

      안녕하세요. 음 스킨을 배포하기는 어렵고요... 제가 정성을 다해 부끄럽지 않은 그런 스킨을 만든다면... 그럴 수만 있다면 좋겠지만 잘 모르겠어요.;; 아무튼 블로그에 답글 드릴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2014.01.30 14:34  v  x  +

    비밀댓글입니다

*

*